‘러블리 호러블리’ 송지효가 심상치 않은 캐릭터로 등장했다.KBS 제공

‘러블리 호러블리’ 송지효의 새로운 변신이 안방극장에 통했다.

송지효는 지난 13일 첫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에서 불운의 아이콘인 오을순 역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오을순의 불운한 성장과정을 시작으로 연애실패, 비를 맞거나 흙탕물을 뒤집어쓰는 모습 등 총체적난국의 상황들이 펼쳐졌다. 결정적으로 기은영(최여진)으로부터 공동 집필 제안에 속아 드라마 ‘귀,신의 사랑’을 대필하고 있던 상황. 그러다 유필립(박시후)과는 엉뚱하게 첫 인연을 맺게 되며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이어 중후반부 기은영의 거짓을 알게 되고, 어머니 무덤가에서 홀로 자신의 생일을 축하할 때는 불운한 삶에 지쳐 처연한 눈물과 감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이어지는 오을순의 역대급 불운에 시청자 역시 자연스레 몰입하게 됐다. 극 말미 우연히 ‘귀,신의 사랑’ 2회 엔딩 아이디어가 떠오르면서 마치 신들린 듯 집필을 해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처럼 첫 방송을 통해 송지효표 짠내나는 다크 카리스마 캐릭터가 탄생했음을 알렸다. 팍팍하고 메마른 비주얼과 위축되어 있는 모습, 폭풍오열을 통해 송지효가 오을순 그 자체에 녹아들었음을 느끼게 했다.

방송 후 실시간 댓글, 커뮤니티에서도 송지효의 변신에 대한 호평과 관심이 이어졌다. 이에 송지효는 전작과 180도 다른 파격변신으로 시청자의 기대를 충족시키며, 앞으로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송지효가 출연하는 ‘러블리 호러블리’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