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와 스캔들에 휩싸였던 배우 김부선씨가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카메라를 들고 있는 한 남성 사진으로 변경해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김씨는 13일 새벽 1시쯤 페이스북 프로필과 커버 사진을 교체했다. 커버 사진은 2007년 인천 앞바다에서 이 지사가 찍어줬다고 주장한 자신의 사진이다. 함께 바꾼 프로필 사진에는 한 남성이 카메라를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김씨는 이 사진에 “누구냐, 넌 누구냐”는 댓글을 달았다.

김씨가 올린 사진 속 남성은 카메라에 가려 얼굴을 확인할 수 없지만 네티즌들은 흰색 머리카락과 머리 모양이 이 지사를 연상케 한다는 댓글을 달았다. 김씨가 올린 남성 사진은 빠르게 퍼졌고, 트위터를 이용하는 한 네티즌이 사진 속 남성이 모 신문사의 기자라고 주장하면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김부선씨가 페이스북에 올린 커버 사진과 프로필 사진이다. 페이스북 캡처

이 네티즌은 김씨가 올린 사진이 한 지방일간지 기자가 4년 전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김씨에게 “해당 기자에게 사진을 써도 된다고 허락 받았냐”, “초상권 침해로 고소 당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김씨는 네티즌들 지적에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김씨는 2007년 12월부터 2009년 5월까지 이 지사와 교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지사는 “사실무근”이라며 김씨의 주장을 전면 반박하고 있다. 두 사람은 현재까지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