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AI 플랫폼도 적극 탑재
스마트홈 시장 선점을 노려
LG전자가 인공지능 스마트홈을 구현하기 위해 무선인터넷 접속 기능을 탑재한 스마트 가전 글로벌 누적 판매량이 최근 500만대를 돌파했다. 사진은 LG전자의 주요 인공지능 생활가전 제품. 왼쪽부터 트롬 씽큐 드럼세탁기, 인공지능 스피커 씽큐 허브, 코드제로 R9 씽큐, 휘센 씽큐 에어컨. LG전자 제공

LG전자는 무선인터넷 접속 기능이 탑재된 자사 스마트 가전 글로벌 판매량이 500만대를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LG전자는 앞으로도 스마트 가전 제품군을 적극 확대해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홈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지난해부터 출시하는 모든 생활가전 제품에 무선인터넷 연결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AI 스마트홈 환경을 위해서는 스마트폰, AI 스피커 등과의 연동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무선 접속이 가능한 가전제품이 많을수록 생태계 선점과 확장에 유리하다. 올해 들어 판매한 스마트 가전이 이미 지난해 연간 판매량에 육박한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LG전자 스마트 가전을 제어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 ‘스마트씽큐’ 설치 고객 수도 최근 2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말 100만명에서 올 들어 7개월 만에 2배로 규모가 늘었다. AI 스피커인 ‘씽큐 허브’를 통해 음성명령으로 제품 상태를 확인하고 동작을 제어할 수 있는 제품의 종류는 ▦가전 9종(냉장고 세탁기 건조기 스타일러 오븐 에어컨 공기청정기 로봇청소기 정수기 등)과 ▦조명 플러그 미세먼지알리미 등 사물인터넷(IoT) 기기 3종까지 확대됐다. 지난해 12월에는 LG전자 AI 기술이 탑재된 제품과 서비스를 아우르는 글로벌 AI 브랜드 ‘LG 씽큐’를 론칭하면서 생태계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LG전자가 가장 앞세우는 전략은 ‘개방성’이다. 자사 제품과 기술만 고집하는 게 아니라 글로벌 AI 기업들과의 협력에 적극적인 편이다. 특히 아마존의 ‘알렉사’,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 등 타사 AI 플랫폼으로도 LG전자 제품을 제어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세계 최대 가전 시장인 북미에서 아마존(70.6%)과 구글(23.8%)의 AI 스피커 점유율만 95%에 달하기 때문에 선도 기업 서비스와의 연동으로 이용자를 빠르게 넓히는 것이다. 국내에서는 네이버와 손잡고 씽큐 허브 스피커에 네이버 AI 플랫폼 ‘클로바’를 탑재시키기도 했다.

LG전자 관계자는 “AI 생태계 확장을 위해 ‘오픈 파트너십’ ‘오픈 플랫폼’ ‘오픈 커넥티비티’ 등 3대 개방형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LG 베스트샵 강남본점 등 오프라인 매장에 AI 체험공간을 운영하고 있는 점도 고객들에게 최대한 AI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하도록 하기 위해서다”고 설명했다.

송대현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장 사장은 “LG전자의 앞선 인공지능 기술과 스마트 가전 인프라를 통해 고객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 AI 스마트홈의 편리함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