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 영결식 때 모인 돈 5000만원 기탁
“고인 희생이 안전 항공기 확보 초석 되길”
해병대는 유족에 장병 모금 위로금 전해
지난달 23일 오전 경북 포항시 해병대1사단 도솔관에서 마린온 헬기 추락 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 5명에 대한 합동 영결식이 해병대장으로 열렸다. 송영무 장관이 묵념하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 사고로 숨진 장병들의 유족이 합동 영결식 때 모인 시민 조의금 5,000만원 전액을 해병대에 기탁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해병대는 해군ㆍ해병대 장병들이 모은 위로금을 유족에게 전했다.

해병대사령부는 12일 “마린온 사고 유족들이 ‘해병대 장병들을 위해 써달라’며 합동 영결식 당시 조문객들이 전달한 공동 조의금 전액을 지난달 30일 기부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3일 경북 포항시 해병대 1사단에서 열린 합동 영결식에서는 공동 조의금 5,000만원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순직 장병과 인연이 없는 일반 시민들까지 조문을 오면서다.

조의금을 해병대에 기증한 유족 대표는 “고인들의 희생이 더 안전한 해병대 항공기 확보와 강한 항공단 창설에 초석이 되길 바란다”면서 “진상이 규명되고 고인들의 희생이 값진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우리도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말했다고 해병대 측은 전했다.

해병대는 유족들 기부금을 사고 부대인 해병대 1사단 항공대 장병들을 위한 복지기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해병대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숨진 고(故) 노동환 중령의 부친 노승헌씨는 “해병대 사령관과 1사단장 등 해병대 장병들이 유족과 매일 밤낮을 함께하며 장례 절차를 직접 챙기고 유족들을 살피는 모습을 보면서 해병대의 가족 같은 단결력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고 박재우 병장의 작은아버지인 박영진 변호사도 “이번 일을 겪으면서 두 아들을 해병대에 보내기로 했다”며 “전우를 절대 잊지 않는 해병대 정신을 통해 우리 아들이 인생을 항상 바르고 당당하게 살아가게 하고 싶다”고 했다. 순직한 간부의 부인은 “이 사고로 해병대 항공단 창설에 지장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남편의 소원이던 항공단 창설을 꼭 이뤄 남편과 순직한 분들의 희생이 절대 헛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해병대는 해군과 해병대 장병들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위로금을 유족에게 전달했다. 마린온 추락 사고로 숨진 장병 5명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유족들의 슬픔을 위로하기 위해서다. 해병대는 “유족 지원 태스크포스(TF)를 편성해 유족 급여 및 사망 보상금 신청 등 행정 절차를 비롯한 유가족 지원을 계속 이어나가겠다”며 “순직 장병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기 위해 부대 내에 위령탑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