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 류현진. AP 연합뉴스

LA 다저스 류현진(31)의 복귀가 임박했다.

다저스 구단 소식을 전하는 트루블루LA에 따르면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12일(한국시간) “부상자 명단에 올라있는 선발투수 류현진과 알렉스 우드가 다음주 로스터에 복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로버츠 감독은 우드가 15일 샌프란시스코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예고했지만 류현진의 공식적인 복귀 일정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추가로 재활 등판을 하지 않는다”면서 “다음 주 팀에 합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시즌 초반 6경기에 등판해 3승 평균자책점 2.12으로 잘 던졌지만 지난 5월3일 애리조나와 경기에서 2회말 왼쪽 사타구니 근육이 찢어져 조기 강판한 뒤 재활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최근에는 두 차례 마이너리그에서 재활 등판을 하며 건강함을 입증했다. 3일 싱글A 경기에서 4이닝 동안 2피안타 무실점한 데 이어 8일 마이너리그 트리플A 경기에서는 5이닝 동안 삼진 3개를 곁들이며 안타 5개를 맞고 1실점으로 호투했다. 8일 등판에서는 공도 71개나 던지며 몸 상태에 이상이 없음을 보여줬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