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분만에 진화
엔진과열 가능성
10일 오후 전남 곡성군 삼기면 호남고속도로 삼기 졸음 쉼터(광주 방향)에서 레미콘 차량에 불이 나 차량 엔진룸 등을 태우고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독자 촬영 제공=연합뉴스.

10일 오후 5시26분쯤 전남 곡성군 삼기면 호남고속도로 삼기 졸음쉼터(광주 방향)에서 이모(61)씨가 몰던 25톤급 레미콘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차량 엔진룸과 앞부분을 대부분 태우고 20여분 만에 진화됐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

운전자 이씨는 “운전 중 차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서 쉼터에 세웠는데 불길이 치솟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운전자 진술과 차량이 탄 흔적을 토대로 엔진과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