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차량 돌진 사고 현장.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하남 차량 돌진 사고 현장.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50대 여성이 경기 하남에서 BMW 차량을 몰고 약국으로 돌진, 2명이 다쳤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쯤 경기 하남시 덕풍동에서 이모(57ㆍ여)씨가 몰던 BMW 320d 승용차가 건물로 질주해 1층 약국 문을 부수고 내부까지 들어갔다.

사고는 이씨의 차량이 약국 맞은편 건물 지하주차장에서 갑자기 약국 쪽으로 빠르게 달리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이씨와 약국 직원 A(40)씨가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고, 약사 1명도 단순 찰과상을 입었다. 다행히 추가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당시 차량 충돌 여파로 약국 유리문이 산산조각이 나고, 내부 집기도 다수 파손됐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