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가 육아에 매진 중인 일상 모습을 공개했다.

가희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유 수유 중 아니고 그냥 자는 거요"라며 "모유 수유 너무 힘들죠. 저도 너무 힘들게 하고 있어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백반증이라고 아시나요. (모유가 나오는 구멍이 막혀서 하얗게 막이 생기고 염증처럼 아픈 현상) 매일 뚫어가며 피 보며 그래도 당연히 백일은 모유 수유하려고 생각하고 있어요. 우리 엄마들 더운데 모두 힘내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가희는 지난 2016년 3월 세 살 연상의 사업가 양준무 씨와 결혼해 같은 해 10월 첫째 아들 노아를 얻었다. 지난 6월에는 둘째 아들을 출산했다. 득남 순간이 방송을 통해 공개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안기기도 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