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혐오 인터넷커뮤니티 ‘워마드’ 캡처

남성 혐오 성향 인터넷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이 자신을 향한 경찰 수사에 대해 근거 없는 편파 수사라며 반박했다.

워마드 운영진은 9일 워마드 '공지사항'에 "경찰이 씌운 근거 없는 혐의에 대해 반박합니다"라는 긴 글을 적어 올렸다.

운영진은 이 글에서 "경찰의 편파 수사로 인해 사실상 한국에 들어갈 자유를 박탈당한 상황"이라며 "부당하게 박탈당한 권리를 되찾기 위해 변호사를 선임하여 싸워나가려 한다"고 밝혔다.

남성 혐오 인터넷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이 자신을 향한 경찰 수사에 대해 "근거 없는 편파 수사"라고 반박했다. 워마드 캡처

앞서 경찰은 워마드가 불법 촬영 게시물 유포 등 남성 혐오 사건으로 논란이 되자 해당 사이트 운영진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해왔다.

운영진은 이에 관련된 혐의가 사실이 아니며 "한국 경찰이 압박 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형사소송법에 따라 피의자(워마드 운영자)가 죄(음란물 유포 방조, 증거인멸)를 범하였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를 경찰이 법원에 제출해야 체포영장 발부가 가능하지만 그런 근거가 있을 리가 없다"고 했다.

워마드 운영진이 반박한 혐의는 음란물 유포 방조죄와 증거인멸죄다. 먼저 음란물 유포 방조죄에 대해 운영진은 "위법적 콘텐츠를 발견할 때마다 성실히 삭제해왔다"며 "이는 수시로 게시물 삭제 요청을 하는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잘 알고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또 홍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 촬영자 관련 게시물 기록을 고의로 삭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 운영진은 "홍본좌(홍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 촬영자를 칭하는 워마드 내 용어)가 보낸 메일을 운영진이 '확인했다'는 걸 '고의로 삭제했다'는 혐의로 경찰이 비약했다"며 "삭제하겠다고 답변한 적도 없는데 기록 삭제에 협조했다는 혐의를 어떻게 씌울 수 있냐"고 주장했다.

워마드 운영진은 "앞으로 변호사를 선임하여 가능한 모든 대응을 해 나가려 한다"며 "변호사비 모금 등 여러 방안을 생각하고 있고 함께 논의하려고 한다. 한국 국적이 아니고 한국 들어갈 일이 없는 분, 모금 총대로 나서 줄 수 있는 분, 그 외 신박한 아이디어를 줄 수 있는 분들의 많은 도움 바란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남성 혐오 인터넷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이 대응책 마련에 도움을 달라고 요청했다. 워마드 캡처

한편 9일 한국여성민우회 등 일부 여성단체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워마드 운영자에 대한 경찰 수사가 편파적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웹하드 등을 중심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음란물이 활발하게 유포되고 있는 상황에서 워마드 운영자에 대해서만 경찰이 수사하는 것은 불공정하고 편파적"이라고 주장했다.

한국여성단체연합 회원들이 1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경찰 편파수사 규탄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불법 촬영물을 유포·방조한 웹하드는 처벌하지 않은 경찰이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자에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를 적용한 수사가 편파적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하지만 경찰은 '편파 수사' 논란에 대해 "일베에 대해서도 최근 불법 촬영물 게시자를 검거했고 유포, 조장하는 행위도 수사하고 있다"고 일축한 바 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