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부산경찰’ 페이지 캡처

최근 해운대에서 진행되던 불법촬영 범죄근절 캠페인이 “범죄를 희화화했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부산경찰청이 캠페인을 취소했다. 부산경찰청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과문을 올리고 “취지와 달리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며 고개를 숙였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2일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3일과 10일, 이틀 간 해운대 일대에 설치된 불법촬영 범죄자의 등신대를 사진으로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선물을 제공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여름철 피서지에서 기승을 부리는 불법촬영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신고를 장려한다는 취지였다.

그러나 등신대에 그려진 범죄자의 모습과 캠페인 진행방식 등이 도마에 올랐다. 꼬마아이처럼 묘사된 범죄자와, 등신대를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리는 방식 등이 ‘불법촬영’이란 주제를 너무 가볍게 다루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 네티즌은 “경찰이 범죄자를 유아화, 캐릭터화 시켜 심각한 문제를 하나의 놀이처럼 변질시켰다”며 “(범죄) 피해가 심각한데 이런 범죄를 근절하려 노력하긴커녕 ‘인증샷’ 이벤트를 여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부산경찰청은 9일 SNS에 사과문을 올리고 캠페인 취소를 알렸다.

부산경찰청은 “시민들과 함께 불법촬영범을 검거하는 캠페인을 진행해 피서지 불법촬영범에게 시민 모두가 감시하고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며 “그러나 당초 취지와 달리 일부 오해의 소지가 있어 캠페인을 중단한다”고 썼다. 경찰청도 같은 날 “국민 여러분이 불법 촬영에 대해 갖고 있는 분노와 공포에 공감한다. (앞으로) 더욱 세심하게 (행사 진행에) 신경을 쓰겠다”며 사과의 뜻을 나타냈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