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김 감독 조재현 추가 폭로... 여 스태프 "현장서 조심"

‘PD 수첩’ 방송 화면 캡처.

김기덕 감독과 배우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은 7일 방송된 ‘거장의 민낯, 그 후’ 편에서 지난 3월 김 감독과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을 보도한 뒤 추가로 성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한 또 다른 여성들의 인터뷰를 후속 보도했다.

과거 김 감독 영화에 분장스태프 참여했다는 D씨는 “멀리서 김 감독이 이름을 부르길래 촬영 중 뭔가 시킬 일이 있나 해서 달려갔더니 다짜고짜 ‘나랑 자자’고 말하더라”며 “촬영 끝나고 쉬고 있으니 오토바이를 타고 찾아왔다”고 폭로했다. D씨는 “김 감독 영화 현장에 갈 때는 각오를 하고 가든, 아니면 거지같이 하고 가든, 눈에 띄지 말라는 이야기를 여자 스태프끼리 했다”고도 말했다.

여배우 E씨도 “김 감독은 여배우를 소품으로도 안 보는구나 느꼈다. 택시 기다리는데 반바지에 손이 들어오더라. 김 감독의 방식이 딱 그런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다른 여자스태프는 김 감독의 성추행으로 신인 여자배우가 잠적한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스태프는 “김 감독이 스커트 안쪽으로 손을 넣어 상체 부위를 만지는가 하면 자신을 남자친구처럼 생각하라면서 강제 키스까지 했다”며 “여배우가 잠적하자 잡아오라며 주소를 줬다”고 주장했다.

‘PD 수첩’은 이러한 의혹에 대해 김 감독의 입장을 듣고자 이메일로 인터뷰를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무엇을 방송하든 생각대로 의도대로 하면 되고, 그 방송 또한 제가 아는 사실과 다르면 소송을 추가로 해서 법적으로 밝히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힌 김 감독의 답장도 공개했다.

앞서 조재현에게 성추행 당했다고 폭로한 뒤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된 재일교포 여배우 F씨의 인터뷰도 방송됐다. F씨는 “과거 신인 시절 드라마에 함께 출연한 조재현이 연기를 가르쳐준다고 불러내 방송국 화장실에서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연예계 종사자가 아닌 피해자도 있었다. H씨는 “2007년 강남의 한 주점에서 만난 조재현이 화장실에 따라 들어와 ‘조용히 해 다쳐. 밖에 아무도 몰라’라고 말했다”며 “더 큰일을 막고 나가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다”고 말했다.

이런 의혹에 대해 조재현 측 변호인은 “F씨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고 오히려 돈을 뜯겼다”며 “다른 건도 성폭행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