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관계사 CEO들이 7일 서울 명동사옥에서 열린 '손님불편제거위원회' 출범식에서 손님 관점에서 불편사항과 불합리한 관행 등을 적어놓은 보드판을 직접 닦아 제거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정수진 하나카드 사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위원장),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 윤규선 하나캐피탈 사장. 하나금융 제공

하나금융그룹은 7일 서울 명동 사옥에서 ‘손님불편제거위원회’ 출범식을 열고 소비자중심 경영문화를 확립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하나금융은 위원회를 정례화해 고객 관점에서 불편한 점과 불합리한 관행 등을 제거하고, 관련 제도 및 프로세스, 시스템 등을 재점검해 금융소비자보호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위원회에는 KEB하나은행,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등 그룹 내 7개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가 직접 위원으로 참여했다. 또 그룹 차원의 위원회 하위 조직으로 각 관계사 CEO를 위원장으로 하는 관계사별 손님불편제거위원회를 매월 개최하고, 손님 대상 이벤트 실시와 직원 대상 아이디어 공모 등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기로 했다.

위원장을 맡은 함영주 하나은행장은 “손님의 기쁨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불편제거를 통해 더욱 신뢰받는 금융그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위원회가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