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고문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9.2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고문이 8일 당권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손 상임고문은 “선거제도를 비롯한 잘못된 정치제도를 바꾸는 게 손학규의 마지막 소명”이라며 출마의 변을 밝혔다.

손 상임고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제 와서 무얼하려고 하느냐, 무슨 욕심이냐’는 만류와 비아냥과 비난을 무릅쓰고 나왔다”면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바른미래당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마중물’이 되겠다는 일념으로 오늘 이 자리에 섰다”고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손 상임고문은 “다음 총선에 우리 당에서 국회의원 한 사람이나 나올 수 있을지, 과연 바른미래당이 존속이나 할 수 있을지 걱정이 태산이다”라고 진단하면서 “이러한 무기력증과 패배주의의 구렁에서 탈출하기 위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 상임고문은 통합과 개혁을 약속했다. 그는 “우선 통합해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의 통합정신을 살리고 그 뿌리를 내려 앞으로 전개될 정치개혁과 정계개편의 중심을 이룰 것”이라고 했다. 또 “새로운 세대가 당을 이끌도록 준비하겠다”며 “인재영입은 그 시작이다. 당이 처절하게 반성하면서 특권과 기득권을 포기하고 새로운 세상을 위한 마당을 닦아놓을 때 여기가 미래한국을 요리할 차세대리더들이 뛰놀 장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상임고문은 이어 선거제도 개혁을 이뤄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리의 미래를 가로막는 것은 바로 승자독식의 정치제도, 선과 악이라는 이분법적 정치대결, 제왕적 대통령제”라며 “우리 정치의 새판짜기가 이뤄져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선거제도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의 협치내각 구성 제안을 거론하며 “국가 정책의 중요한 과제에 대해서 야당과 타협을 하고 제도적으로 합의를 한 후에야 장관자리 교섭이 가능한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득표수만큼 의석수를 나누는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손 상임고문은 “21대 총선에서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이라는 양 극단의 정치를 주변으로 몰아내고, 바른미래당을 대한민국 정치의 중심으로 만들어 내겠다”며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오로지 한국정치의 미래를 위해, 바른미래당의 신뢰회복을 위해 저를 바치겠다”고 말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