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4일 오하이오주 루이스센터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루이스센터=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오는 23일부터 160억 달러(약 18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7일(현지시간) “미국 기술과 지식재산권을 침해한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대한 대응 조치”라며 279개 품목이 담긴 최종 관세 명단과 함께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관세부과를 예고한 중국산 제품 500억 달러 가운데 340억 달러 상당에 25%의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추가적인 대중 관세부과로 미ㆍ중 간 무역갈등은 한층 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은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해 같은 규모로 보복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