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희수 SPC 부사장

SPC그룹 허영인 회장의 차남 허희수(40) 부사장이 액상 대마를 밀수해 흡연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허 부사장이 마약 사건에 휘말리면서 SPC그룹의 ‘총수 3세 경영’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서울동부지검 형사3부(부장 윤상호)는 6일 허 부사장을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허 부사장은 공범들과 함께 대만 등에서 액상 대마를 몰래 들여와 흡연한 혐의다. 검찰은 허 부사장이 액상 대마를 흡연한 증거도 확보한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허 부사장과 함께 대마를 밀반입한 공범들을 계속 추적하고 있다”며 “아직 기소날짜 등 구체적인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조만간 허 부사장을 재판에 넘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 부사장은 2007년 파리크라상에 입사해 경영 수업을 받고 SPC그룹 미래사업부문장 등을 거쳤다. 특히 2016년 7월 허 부사장이 국내에 들여온 미국의 ‘쉐이크쉑(shakeshack)버거’가 인기를 끌면서 사업 능력을 인정 받아, 같은 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하지만 마약 사건에 휘말리면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야 할 처지에 놓였다.

SPC그룹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허 부사장에 대해 그룹 내 모든 보직에서 즉시 물러나도록 했다”고 밝혔다. 또 “향후 경영에서 영구히 배제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룹을 아끼고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실망을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 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법과 윤리, 사회적 책임을 더욱 엄중하게 준수하는 SPC그룹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