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근형 인사혁신처 신임 대변인. 인사혁신처 제공

인사혁신처 대변인에 언론인 출신 민간홍보 전문가가 임용됐다.

인사처는 선근형(42) 카카오 미디어전략파트장을 정부헤드헌팅으로 발굴해 8일자로 발령한다고 7일 밝혔다. 정부헤드헌팅 제도는 민간 전문가를 공모절차 없이 임용하는 제도로 2015년 7월 도입 후 32명의 민간전문가가 발굴·임용됐다.

선 신임 대변인은 경향신문 기자 출신으로 태광그룹, 이노션, 카카오 등 민간기업에서 온ㆍ오프라인 홍보 업무를 담당해 온 홍보 전문가다. 인사처는 “선 대변인의 언론ㆍ홍보 분야 전문 지식과 현장 경험은 정부 인사혁신의 중요성과 성과를 전파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선 신임 대변인은 “공정성과 투명성이 중시되는 인사 분야에서 대국민·대언론 홍보는 특히 그 중요성이 강조된다”며 “언론사와 기업에서 근무하며 축적한 경험과 감각을 바탕으로 정부 인사혁신을 널리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주희 기자 jxp938@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