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미술관 ‘나는 코코 카피탄, 오늘을 살아가는 너에게’ 전 개최

밀레니얼 스타작가 카피탄展
예술ㆍ상업 넘나드는 150여점 전시
Boy in Socks, London, UK, 2017, C-type Print. 대림미술관 제공

“나는 & 앞으로 & 바로 지금 & 항상 & 현재 이 순간 & 미래에 & 나의 과거에도 푸르디 푸른 모습으로 도약하고 & 짙은 파랑 속으로 깊게 깊게 내려가 & 가장 완벽하고 순수한 파랑을 찾을 때까지 헤엄칠 수 있기를.”

패션계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젊은 작가 코코 카피탄의 전시가 8월 2일부터 대림미술관에서 아시아 최초로 열린다. ‘나는 코코 카피탄, 오늘을 살아가는 너에게(Coco Capitán: Is It Tomorrow Yet?)’에서는 사진, 페인팅, 핸드라이팅, 영상, 설치 등 총 150여점의 작품들이 선보인다.

스페인에서 출생해 영국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는 밀레니얼 세대를 대변하는 특유의 꾸밈 없는 솔직함과 자유로움으로 순수예술 영역뿐 아니라 패션 같은 상업 영역에서도 신선한 반향을 일으켰다. 보그, 데이즈드, 멀버리, 메종 마르틴 마르지엘라, 컨버스 등 세계 유명 패션 브랜드 및 매거진과의 화보 촬영을 했고, 특히 구찌와의 협업으로 진행한 2017 가을ㆍ겨울 컬렉션과 아트월 프로젝트는 온ㆍ오프라인에서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Girl in Yellow, Courtesy of Gucci, Milan, Italy, 2017, C-type Print. 대림미술관 제공

전시가 시작되는 2층은 형식이나 관념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는 작가의 자신감을 드러내는 패션 화보, 페인팅, 설치 작품들로 구성된다. 작가는 초상 사진의 특성을 패션 화보에 결합시켜, 패션 사진과 인물 사진, 혹은 상업 사진과 예술 사진으로 나뉘는 사진 장르의 범주를 재탐색한다. 3층에서는 환상과 실제를 오가는 어린 시절에 대한 기억과 유쾌하고 친근한 방식의 패러디를 통한 자기 탐구 작업, 그리고 염세적 태도를 지닌 풍자적 작품들을 선보인다. 작가는 수없이 충돌하는 이중적 감정들을 깊이 들여다보고 그것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하는 것이 진짜 나를 찾아가는 중요한 과정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전시의 마지막 공간인 4층에선 스페인의 올림픽 싱크로나이즈 선수들을 촬영한 사진 작품들과 수영장 설치 작품을 볼 수 있다. 보이지 않고 잡을 수 없지만 꿈꾸는 것을 이루려는 모든 이들의 노력에 보내는 작가의 응원이다. 특히 8m의 대형 핸드라이팅 작품은 긴장과 두려움, 불안의 감정 속에서 물방울보다도 작을 수는 있지만 이로써 세상의 전부가 될 수 있는 모두의 노력과 그로 인한 우리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한 긍정의 가치를 발견케 한다.

The Spanish Olympic Synchronized Swimming Team, Barcelona, Spain, 2018, C-type Print. 대림미술관 제공

‘나는 코코 카피탄, 오늘을 살아가는 너에게’ 전시는 성장 과정에서 겪게 되는 여러 감정의 충돌들과 고민을 담은 페인팅과 핸드라이팅 작품부터, 솔직하고 대담한 자기표현 매체로서의 사진 및 설치 작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작가의 예술 세계를 다각도로 조명한다. 오늘에 대한 고민과 오지 않은 미래에 대한 불안 등의 다양한 감정을 담고 있는 작가의 작품들은 질풍노도의 사춘기 시절만큼이나 오늘을 살아가기 위해 폭풍 같은 성장통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공감의 시간을 선사한다. 전시는 2019년 1월 27일까지.

전시장에서 포즈를 취한 코코 카피탄. 대림미술관 제공

황수현 기자 so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