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가 5일 미국 오하이오주 애크런에서 열린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3라운드에서 샷을 날린 뒤 공을 바라보고 있다. 애크런=AP 연합뉴스

김시우(23)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셋째 날 공동 11위에 자리했다.

김시우는 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애크런의 파이어스톤 컨트리클럽 남코스(파70ㆍ7,400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4개로 2타를 잃었다. 중간 합계 6언더파 204타로 후퇴한 김시우는 전날보다 5계단 내려앉은 공동 11위가 됐다. 선두와는 8타 차다. 이번 시즌 준우승 1번을 포함해 네 차례 톱 10 성적을 거뒀던 김시우는 마지막 라운드에서 다시 선두권 진입에 도전한다.

1, 2라운드에서 선전했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3라운드 들어 삐끗했다. 우즈는 이날 버디는 1개에 그치고, 보기를 4개나 범하며 3타를 잃고 3언더파 공동 28위로 하락했다. 파이어스톤에서 8번이나 우승컵을 들어 올렸던 우즈는 돌아온 텃밭에서 복귀 후 첫 우승에 도전해 봤으나 선두와의 타수 차가 두 자릿수 이상으로 벌어지며 우승권에선 다소 멀어졌다.

이번 3라운드에선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전날까지 이언 폴터, 토미 플리트우드(이상 잉글랜드)와 공동 선두였던 토머스는 버디 6개, 보기 3개를 엮어 3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4언더파 196타를 기록했다. 2위와는 3타 차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보기 없이 3타를 줄이며 이날 타수를 줄이지 못한 폴터와 함께 공동 2위에서 토머스를 추격하고 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