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휴가 중인 문재인 대통령 사진 공개

휴가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충남 계룡대의 휴양시설에서 독서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읽고 있는 책은 소설가 김성동의 장편소설 ‘국수’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닷새간 취임 두 번째 여름 휴가를 보내고 있다. 청와대 제공
휴가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전 충남 대전 장태산휴양림에서 산책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휴가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전 충남 대전 장태산휴양림에서 산책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휴가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오전 충남 대전 장태산휴양림에서 산책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대전광역시 장태산 휴양림을 산책하던 도중 만난 시민과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충남 대전 장태산휴양림을 산책하던 도중 나무를 살펴보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일 휴가지인 충남 계룡대 인근 군 시설을 방문해 내부시설을 둘러 보고 있다. 청와대는 3일 오전 이 사진을 공개하며 문 대통령의 휴가 모습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하계휴가 중으로 휴가지를 공개하지 않고 있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휴가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날 청와대사진기자단 등을 통해 공개한 사진은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대전에 있는 장태산휴양림을 산책하는 모습과 충남 계룡대의 휴양시설에서 독서를 하는 모습, 계룡대 인근 군 시설 방문 모습 등이다.

문 대통령 내외가 산책한 장태산휴양림은 수려한 주변 경관과 울창한 메타세쿼이아 숲길 등으로 유명하며, 대전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꼽힌다.

문 대통령이 계룡대 휴양시설에서 읽은 책은 ‘국수’로 소설가 김성동의 장편소설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부터 3일까지 닷새간 취임 두 번째 여름 휴가를 보내고 있다.

김주성 기자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