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농구 남북단일팀 훈련장 가보니
“평양서 통일농구하며 만나
이제는 친구 같습네다…
힘과 지혜 모으면 AG 금메달”
북한 로숙영이 골밑서 패스하자
남한 박하나가 깔끔하게 3점포
함께 하이파이브 나누며 웃음꽃
2일 충북 진천군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 훈련에서 북측 김혜연(왼쪽)과 남측 강이슬이 훈련 도중 몸싸움하다 넘어지자 웃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평양에서 한 번 만난 사이라 한 민족이니까 친구 같습네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단일팀으로 출전하는 남북 여자 농구 선수들이 한 달 만에 다시 만나 호흡을 맞췄다. 2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농구장에선 북측의 로숙영(25ㆍ181㎝), 장미경(26ㆍ167㎝), 김혜연(20ㆍ172㎝)이 합류한 여자농구 남북 단일팀의 이틀째 합동훈련을 진행했다. 북측 선수 3명은 지난달 29일 카누, 조정 선수단과 함께 방남했고, 우리 선수들은 대만에서 열린 윌리엄 존스컵 국제대회를 마치고 29일 귀국해 전날 진천선수촌에서 만나 상견례를 한 후 첫 훈련을 시작했다.

이틀째인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훈련장에 모인 선수들은 남측은 감색 국가대표 훈련복, 북측은 파란색 자체 훈련복으로 서로 다른 유니폼을 입었지만 자연스럽게 어울려 손발을 맞췄다. 로숙영이 골밑에서 패스한 공을 박하나가 3점슛으로 연결한 후 두 선수가 하이파이브를 하며 팀워크를 다졌다. 박하나의 패스를 장신 로숙영이 골밑슛으로 연결시키기도 했다. 지난해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에서 득점왕을 차지한 로숙영은 훈련 중에도 시종일관 정확한 슛을 자랑했다. 북측에서 합류한 정성심 코치는 선수들을 향해 큰소리로 지시를 하는 등 적극적으로 지도에 나섰다.

이날 훈련장을 찾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북쪽에서 온 선수와 감독님을 뜨거운 마음으로 환영한다"며 "남북이 손잡고 한 팀이 돼서 출전하게 기쁘고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온 국민이 뜨거운 마음으로 응원하고 지지하고 있다"며 "번영과 화합으로 가는 길에 농구가 앞장선 것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도 장관이 선수들과 하나하나 악수하며 격려할 때 로숙영은 환하게 웃으며 "열심히 하겠습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선수들은 훈련엔 진지하게 임했지만 한 달 전 평양에서 만난 사이라 그런지 어색함은 보이지 않았다. 정성심 코치는 도 장관에게 "선수들이 통일농구 하면서 만나서 친구가 됐다"며 "아시안게임까지 시간이 너무 짧지만 마음을 맞추고 힘과 지혜를 모으면 우승할 수 있다"고 금메달 의지를 보이면서 “우리 민족이 얼마나 강한지를 전 세계에 보여주고 7,000만 전체 인민에 기쁨을 주겠다"고 도 장관의 격려에 화답했다.

이문규 감독은 훈련을 마친 뒤 “북측 선수들로 우리 대표팀의 부족한 부분을 메우려고 한다”면서 “단일팀이니 선수들의 관계가 중요하다. 서로 알기 위해 많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리아(COREA)’라는 팀명으로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여자농구 단일팀은 진천에서 열흘 가량 조직력을 다진 뒤 오는 13일 인도네시아로 출국해 15일 홈팀 인도네시아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공동취재단ㆍ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