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이란축구협회의 재계약 제안을 거절한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이별을 암시했다. 케이로스 감독은 2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7년 반의 세월이 지났다. 정말 멋진 여정이었다. 내 커리어에서 두 번째로 긴 시간이었고 이것은 축구를 넘어 내 인생 전체였다”라고 되돌아봤다. 그는 이어 “포르투갈과 이란 대표팀의 일원이 된 것은 환상적이고 잊지 못할 경험이고 내 자부심과 명예를 표현할 또 다른 말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모두에게 감사한다. 미래를 위해”라고 마무리했다.

케이로스 감독은 지난 2011년부터 이란 대표팀을 맡아 2014 브라질월드컵, 2018 러시아월드컵까지 지휘봉을 잡았다. 러시아월드컵 예선을 무패로 통과하며 본선 티켓을 따냈다.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이란 대표팀과 계약이 만료된 케이로스 감독은 재계약 제의를 받았으나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케이로스 감독의 다음 행선지는 알제리 대표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동 언론 알라와바는 “지난달 31일 부로 계약이 만료된 케이로스 감독이 알제리축구협회와 계약을 맺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