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닷새 만에 첫 언급
의미 부여는 안해… 관영매체들은 아직 침묵
1일 경기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송환식에서 유해들이 수송기로 옮겨지고 있다. 평택=연합뉴스

북한이 6ㆍ25전쟁 때 숨진 미군 전사자 유해 55구를 송환한 지 닷새 만에 범(汎)북한 매체에서 첫 관련 보도가 나왔다. 정전(停戰) 뒤 65년 만에 유해가 고국으로 귀환한 날이었다.

친북 매체인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경기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에서 미군 유해 송환식이 열린 1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미군 유골 55구 송환 / 정전협정 65돌 맞으며’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남측 언론에 의하면 조선(한국)전쟁 당시 사망해 북측 땅에 남겨진 미군의 유골 55구가 27일 미국 측에 송환되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미 백악관은 유골을 실은 수송기가 원산을 출발하자 성명을 발표해 ‘싱가포르서 가진 역사적 만남대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반도(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미국과 조선의 관계 개선, 항구적 평화 구축을 달성하기 위한 담대한 첫걸음을 내디뎠다’고 환영하였다”고 전했다.

또 “백악관이 ‘오늘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인 유골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돌려보내기 위한 약속을 이행했다. 우리는 긍정적인 변화를 위한 모멘텀과 행동을 보여준 조선에 고무되었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군 유해 송환은 6ㆍ12 북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합의한 내용이며 지난달 15, 16일 판문점에서 북미 간에 유해 송환을 위한 논의가 이뤄졌다고 소개했다.

다만 이와 관련한 북측의 입장이나 메시지 등 특별한 의미는 부여하지 않았다.

북한 관련 매체가 유해 송환 사실을 언급한 건 북측이 미군 수송기에 유해를 실어 돌려보낸 지난달 27일 이후 5일 만이다. 조선신보는 그 동안 북한 당국의 입장을 대변해 온 매체다. 조선중앙통신 등 관영 매체들은 여전히 미군 유해 송환 사실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이날 오산기지에서는 북한에서 이송돼 온 미군 유해 55구를 미국으로 보내는 송환 행사가 한미 관계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유해들은 미군 수송기 C-17 ‘글로브마스터’ 2대에 나눠 실려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로 옮겨지고, 기지 내 미 국방부 전쟁포로ㆍ실종자확인국(DPAA)이 유전자(DNA) 검사 등을 통해 이들 유해의 신원을 확인할 예정이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