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서울 여의도동 KBS 신관에서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방송단 발대식이 열렸다. KBS 제공

KBS가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중계방송을 위한 KBS 방송단의 발대식을 열었다.

KBS는 1일 서울 여의도동 KBS신관 국제회의실에서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발대식을 열고 성공적인 중계방송을 위한 출격을 알리는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종목별 해설위원들과 중계 캐스터 등 아시안게임의 생생한 현장을 전해줄 제작진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18일부터 내달 2일까지 열리는 아시안게임은 남북 단일팀이 구성돼 출전하면서 세계의 이목을 받고 있다. 여자농구, 카누, 조정 세 종목에서 남북 단일팀이 나와 스포츠를 통해 남북 간 화해와 협력의 장이 한층 더 무르익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KBS는 “‘함께하는 평화 함께하는 미래’라는 슬로건 아래 한반도의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으로 이번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듬체조 해설을 맡은 손연재 위원은 “개인적으로 의미가 컸던 인천아시안게임 후, 4년 뒤에 KBS 해설위원으로 아시안게임에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KBS 리듬체조 해설위원인 손연재가 1일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방송단 발대식에 참석해 소감을 밝히고 있다. KBS 제공

양승동 KBS 사장도 이날 행사에서 “남북 간 교류와 협력의 새 시대를 여는 중요한 시점에 스포츠는 어느 분야보다도 서로의 동질감을 회복하고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마련해 준다는 측면에서 KBS의 역할도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는 45개국이 참가하고 40개 종목에서 총 465경기가 펼쳐진다. 대한민국은 6회 연속 종합 2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