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로이터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차출을 앞두고 팀 동료에게 미안한 감정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1일(한국시간) 영국 일간지 더선과 인터뷰에서 “토트넘은 나의 소속팀이다. 팀을 떠나 있어야 하는 게 동료에게 미안하다”라며 “하지만 나의 조국을 위해서 뛰는 것도 중요하다. 그래도 솔직히 미안한 마음을 느낀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오는 11일 뉴캐슬과 2018~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뛴 뒤 인도네시아로 이동해 오는 13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에 합류한다.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이 우승하면 손흥민은 병역혜택을 받을 수 있다. 손흥민의 병역 문제는 영국 언론에서도 관심거리다. 손흥민은 “병역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하고 싶다. 아직 금메달을 딴 것도 아니다”라며 “우승을 위해 아시안게임에 나선다. 우승 트로피는 한국에도 좋은 일이다. 결코 아시안게임 참가가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