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5월 상용직 근로자 월급 332만원
임시ㆍ일용직은 142만원… 190만원 차이
게티이미지뱅크

지난 5월 상용직 근로자와 임시ㆍ일용직 근로자의 월급격차는 19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84만4,000원)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30일 발표한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5월 기준 국내 1인 이상 사업체의 상용직 근로자 임금총액은 331만7,000원으로 전년 동월 316만9,000원보다 4.7% 늘었다. 반면 임시ㆍ일용직 근로자 임금총액의 경우 141만7,000원으로 전년 동월 132만5,000원보다 6.9% 늘었지만 상용직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이들의 임금 격차는 190만원으로 전년 동월(184만4000원)보다 3.0% 확대됐다. 전체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12만2,000원으로, 전년 동월 297만2,000원 보다 5.0% 늘었다.

사업장 규모별로는 1~300인 미만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288만9,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5.1%(14만1,000원) 증가했고, 300인 이상은 438만1,000원으로 전년 동월대비 4.4%(18만4,000원) 늘었다. 규모가 큰 사업장과 작은 사업장의 임금 격차도 여전하다는 의미다. 근로자의 월급이 가장 많은 업종은 금융 및 보험업(554만원)이었고 전기ㆍ가스ㆍ증기 및 수도사업(502만7,000원),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31만6,000원)이 뒤를 이었다. 월급이 가장 적은 업종은 숙박 및 음식점업(172만2,000원)이었다.

한편 조사대상 사업체의 5월 기준 전체 근로자의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63.7시간으로 전년동월(161.3시간)대비 2.4시간(1.5%) 증가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늘어난 근로시간은 근로일수가 19.9일로 전년동월대비 0.4일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규모별로는 1~300인 미만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64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1.9시간(1.2%) 증가했고, 300인 이상은 161.7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5.2시간(3.3%) 늘어났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