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부터 국회장 승격
화장 거쳐 마석 모란공원에 안치

25일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빈소인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입구에 고인을 추모하는 메모가 빼곡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노회찬 의원 별세 사흘째인 25일 고인의 장례 일정이 확정됐다.

이날까지 사흘간 정의당장(葬)으로 치러진 장례 절차는 26일부터 이틀간 국회장으로 승격되어 마무리된다.

국회장으로 승격되면 장례위원장은 문희상 국회의장으로, 장례위원은 별세한 노 의원을 제외한 국회의원 299명 전원으로 바뀐다.

정의당은 다만, 빈소가 마련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계속해서 조문을 받을 예정이다.

노 의원의 넋을 기리기 위한 추모문화제도 26일 오후 7시 서울과 노 의원의 지역구인 경남 창원에서 동시에 열린다.

서울 추모제 개최지는 빈소에서 가까운 연세대 대강당이 유력하며 창원 행사는 창원시청 한서병원 앞 문화광장으로 확정됐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수석부대표와 김영훈 노동본부장은 추모제에 앞서 창원을 찾아 노 의원의 영정을 들고 고인의 창원 자택과 사무실, 노동자 투쟁 현장을 돌아본다.

장례 마지막 날인 27일에는 오전 9시 발인식을 거쳐 오전 10시 국회에서 영결식이 엄수된다.

이후 고인은 서울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된 뒤 장지인 경기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