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평균 2.05% 올라... 10년 만에 최대

상반기 파주 5.6% 올라 1위
전국 평균 2.05%↑… 10년만에 최대
24일 경기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본 개성공단의 모습. 연합뉴스

북한 접경지역인 경기 파주와 강원 고성이 남북 관계 개선의 호재를 타고 상반기 가장 높은 땅값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 조선업 불황, 한국GM 철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 동구와 전북 군산은 땅값이 떨어졌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시군구별로 상반기 지가 상승률을 집계한 결과 파주(5.60%)와 고성(4.21%)이 나란히 1, 2위에 올랐다. 3위는 흑석ㆍ노량진 뉴타운 개발이 진행 중인 서울 동작구(4.10%)였고, 부산 해운대구(4.00%), 서울 마포구(3.73%)가 뒤를 이었다.

파주는 남북(4월) 및 북미(6월) 정상회담 성사로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면서 상반기 내내 활발한 거래가 이뤄졌다. 개성공단과 수도권 접근성이 두루 좋은 입지 조건에 더해, 서울 강남까지 이어지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노선 사업자 선정 등 개발 호재가 겹치면서 땅값 상승폭이 더 커졌다. 한국감정원이 지난달 발표한 1~5월 땅값 상승률 집계에서도 파주는 4.08%로 1위를 기록했다.

고성은 수도권과는 거리가 있지만 남북 경협 1호 사업으로 공동조사가 진행 중인 동해선 남측 구간(강릉∼제진)을 끼고 있어 땅값이 급등했다. 특히 고성은 금강산 관광이 재개될 경우 남측 관광객의 주요 육로 이동경로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면에서도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반면 울산 동구(-1.23%)와 전북 군산(-0.58%)은 지역경제 악화가 고스란히 부동산 경기에 반영되며 땅값이 하락했다. 울산의 경우 시 전체 땅값은 1.66% 올랐지만, 현대중공업ㆍ현대미포조선 등 조선업체와 관련 노동자 주거지역이 밀집한 동구는 조선업 구조조정 여파로 땅값이 뒷걸음질쳤다. 군산은 한국GM 공장 철수 여파로 지역 하청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북 포항북구(0.35%)는 지진 발생에 따른 불안감으로 매수 심리가 위축되면서 전국 시군구 중 세 번째로 낮은 지가 상승률을 보였다.

상반기 전국 땅값 상승률은 평균 2.05%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1.84%)보다 0.21%포인트 높은 수치이자 2008년(2,72%) 이래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17개 광역시도별 땅값 상승률을 살펴보면 세종(3.49%)과 부산(3.05%)이 ‘전통적 강자’ 서울(2.38%)과 제주(2.23%)을 제친 것이 눈에 띈다. 세종시 땅값이 오른 것은 행정안전부 등 정부 부처 후속 이전 발표와 서울-세종 고속도로 건설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라는 게 국토부의 분석이다.

한편 상반기 토지 거래량은 서울 면적의 1.8배에 해당되는 166만 필지(1091.6㎢)였다. 지난해 하반기보다는 5.7% 줄었지만, 상반기 기준으로는 2006년 이후 최대 거래량이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23.3%) 세종(22.7%) 인천(22.1%) 광주(20.5%) 등은 거래량이 늘어난 반면, 경남(-19.7%) 제주(-14.2%) 등은 감소했다. 조주현 건국대 부동산과 교수는 “급격한 외부 요인 변화에 따라 예측 투자가 성행하는 경우엔 땅값이 ‘오버 슈팅(일시적 급변)’을 하는 경향이 있다”면서도 “남북 관계에 따른 등락은 있겠지만, 장기적으로 파주ㆍ고성 등 남북 관계와 연계된 땅값은 계속 상승 곡선을 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