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에 차려진 노회찬 의원 빈소 앞에서 정의당 최석 대변인이 정의당 대표단 긴급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대표단은 23일 긴급회의를 열고 자살한 노회찬 의원의 장례식을 정의당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5일장이며 이정미 대표가 상임장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정의당 각 시도당 사무실에도 분향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발인은 27일이며 장지를 포함한 구체적 장례절차는 유족과 상의해 추후 확정키로 했다.

노 의원은 유가족에게 2통, 정의당에 1통 등 모두 3통의 유서를 남겼다. 정의당에 남긴 유서 내용 일부도 공개했다. 노 의원은 유서에서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로부터 모두 4,000만원을 받았다”면서도 “어떤 청탁도 없었고, 대가도 약속한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발적 모금이었기에 마땅히 정상적 후원절차를 밟아야 했다. 그러나 그러지 않았다”며 “누굴 원망하랴.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으며 부끄러운 판단이었다”고 돌아봤다. 노 의원은 그러면서 “잘못이 크고 책임이 무겁다. 법정형으로도 당의 징계로도 부족하다”며 “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허물은 제 탓이니 저를 벌하여 주시고, 정의당은 계속 아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최석 대변인은 특히 특검 수사와 관련해 유감을 표했다. 최 대변인은 “특검이 (댓글 공작이라는) 본질적 목적에 부합하지 않은 노회찬 표적수사를 했다. 결국 여론몰이식으로 진행된 수사는 비극적 결론을 초래했다”며 “이 점에 대해 정의당은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동현기자 nani@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