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훈 작가. 한국일보 자료사진

23일 별세한 최인훈 작가는 소설 '광장' 등으로 한국문학사에서 전후 최대의 작가로 평가받는다.

1936년 함경북도 회령 출생인 최인훈 작가는 고등학교 재학 중 한국전쟁이 발발해 월남했다. 1959년 ‘자유문학’에 단편 ‘그레이 구락부 전말기’와 ‘라울전(傳)’을 투고해 안수길(1911~1977)의 추천으로 등단했다.

발표 직후부터 문단 안팎에 파장을 가져온 중편소설 '광장'을 비롯해, '회색인'(1963), '서유기'(1966), '총독의 소리'(1967~1968) 연작, '화두'(1994),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태풍', '크리스마스 캐럴/가면고', '하늘의 다리/두만강', '우상의 집' 등 소설과 희곡집 '옛날 옛적에 훠어이 훠이', 산문집 '유토피아의 꿈', '문학과 이데올로기', '길에 관한 명상' 등을 냈다.

최인훈 전집 개정판

1994년 러시아 여행 후 20세기 세계사의 격변 속에 맞물려온 한반도의 운명, 그 역정을 고독하게 종단한 한 개인의 이야기이자 보편적인 20세기인의 삶과 고뇌를 담아낸 장편소설 '화두'(민음사)를 발표했다. 그는 '화두'를 발표하며 "내가 쓰고 싶은 것은 다 썼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최인훈 작가. 한국일보 자료사진
2017년 2월 24일 오후 열린 서울대 졸업식에서 최인훈 작가가 명예졸업증서를 수여 받고 있다. 류효진 기자
2010년 1월 소설가 최인훈-평론가 김치수 대담. 4ㆍ19세대인 두 원로 문인이 ‘4ㆍ19의 현재적 의미’를 주제로 대담하고 있다. 류효진기자
93한국일보 신춘문예 소설부문 심사를 하고 있는 최인훈, 박완서, 이제하씨(왼쪽부터). 한국일보 자료사진
2009년 7월 2일 오후 명동예술극장에서 열린 연극 '어디서 무엇이 되어 만나랴'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정동환(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박정자, 서주희, 김수현, 한태숙 연출가, 최인훈 작가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