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ㆍAI 접목… QR페이ㆍ챗봇 서비스도
롯데카드 라이프. 롯데카드 제공

롯데카드가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접목한 모바일 신용카드 플랫폼 ‘롯데카드 라이프’를 23일 공개했다.

롯데카드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고객을 200여개 선호 지수로 분류하고 위치, 상황, 경험 등에 따라 빅데이터 분석을 한 ‘초 개인화 서비스’를 적용했다. 패스워드 입력 없이 간편하게 로그인이 가능한 ‘자동 로그인’은 물론 개인 맞춤형 혜택을 알아서 추천하고 결제 시 자동으로 적용하는 ‘롯데카드 터치’, 기간별 카드 지출 내역과 혜택을 한눈에 보고 소비패턴을 분석할 수 있는 ‘나만의 캘린더’ 서비스가 적용됐다.

금융서비스 신청부터 결제 계좌 실시간 잔액 조회까지 가능한 ‘원스톱 금융서비스’는 업계 최초로 적용됐으며 카드 발급, 금융서비스 신청을 할 때 상담원을 대신할 수 있는 챗봇 서비스 ‘로카(LOCA)’도 애플리케이션(앱)에 담았다. QR코드 스캔으로 주문ㆍ결제가 가능한 ‘QR페이’는 우선 부산 사직구장에서 이용할 수 있다.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이사는 “디지털 시대의 진정한 의미는 기술을 통해 고객 개개인의 삶에 정확하게 포커스를 맞추는 것에 있다”며 “롯데카드 라이프 앱에 고객 생애 단계별 최적의 가치를 제공하는 맞춤형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역량과 기술을 투입했다”고 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