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이런 일 없게 수호신 돼 달라”
유가족 청와대 비서관 쫓아내기도
23일 오전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도솔관에서 마린온 헬기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 5명에 대한 합동 영결식이 해병대장으로 열리고 있다. 연합

해병대 마린온 헬기 사고로 순직한 해병대 장병 5명의 합동 영결식이 23일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도솔관에서 해병대장으로 열렸다.

이날 오전 9시30분쯤 영결식장 입구에서 대기하던 유가족들은 순직 장병들의 위패와 관이 차례로 도착하자 로비에 선 채로 울음을 터뜨렸다. 고 김세영 중사의 어머니는 운구함을 붙잡고 “아들을 한 번만 만져 볼 수 있으면 좋겠다”며 오열했고, 이를 지켜 보던 동료 장병들도 눈물을 훔쳤다.

영결식은 유가족, 친지, 국방부장관, 해군참모총장, 국방개혁비서관, 해병대 장병, 군 주요 지휘관, 육ㆍ해ㆍ공군 장병과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해 고인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추모했다. 영현 입장과 개식사, 고인에 대한 경례, 약력보고, 조사, 추도사, 종교의식, 헌화 및 분향, 조총 발사 및 묵념, 영현 운구 등의 순서로 이어졌다.

장의위원장인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은 조사를 낭독하기 전 순직 장병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을 부르며 전우를 잃은 해병대 전 장병의 애통함을 담아 애도했다.

그는 조사에서 “5인의 해병을 뼛속에 새기고 뇌리에 각인하겠다”며 “더 안전하고 튼튼한 날개를 달고 5인의 해병 꿈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순직 장병의 희생을 기렸다.

동료 장병과 유족들은 영결식이 진행되는 중간 중간 흐느끼거나 눈물을 흘리며 애통함을 나타냈다. 순직한 5명 장병을 추도하기 위해 나선 각각의 동기 대표 5명은 추도사를 읽다 울먹이거나 말을 잇지 못했다.

23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해병대 1사단 부대 내 도솔관에서 엄수된 마린온 헬기사고 순직 장병 합동영결식에서 동료 장병이 눈물을 흘리며 추도사를 하고 있다. 포항=뉴시스

고 김정일 대령의 동기 이승훈 중령은 “다시는 후배들에게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수호신이 돼 달라”고 울먹였고 고 노동환 중령 동기 김성준 소령은 “너의 희생정신을 우리가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고 김진화 상사 부사관 동기 김기상 중사는 “교육 기간에 함께 한 동기를 못 본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흐느꼈고 고 김세영 중사 동기 지동구 하사는 “항공대에 들어간 기쁨이 안타까움이 됐다”며 눈물을 흘렸다.

고 박재우 병장 동기로 같은 해병대 항공대에 근무하는 정의재 상병은 “치솟는 연기를 보고 활주로로 달려가면서 순간을 부정했지만 불길에 휩싸인 동체를 봤다”며 “신이 능력을 시샘한 것 같다”며 흐느끼며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고인의 생전 모습이 담긴 추모 영상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나오자 여기저기 울음 소리가 터져 나왔고 일부 유가족들은 “이게 뭐냐”며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순직 장병들이 가는 마지막 길에는 사단 장병들이 도열해 동료에 대한 최고의 예우를 갖춘 경례로 배웅했다.

순직 장병들의 영현은 고인들의 해병대 정신이 깃들고 꿈을 키웠던 항공대 등 주둔지를 돌아본 뒤 국립대전현충원으로 옮겨져 오후 6시30분쯤 안장된다. 해병대 부사령관 주관으로 열리는 안장식에는 유가족과 친지, 해병대 장병 등 300여명이 참가해 헌화ㆍ분화ㆍ분향, 하관, 조총발사, 묵념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국방부와 해병대는 순직 장병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1계급 진급을 추서했다. 또 순직 장병을 기억하기 위해 위령탑을 건립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영결식장에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국방개혁비서관이 유가족의 강력한 항의와 반발로 쫓겨 나기도 했다. 유가족들은 “종이로 하는 애도표현이 청와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성의표시였다”며 “공식 조문 일정은 어제로 끝났고, 우리(유가족)은 그런 사람(청와대 비서관)을 엄숙한 영결식에 들일 수 없었다”고 밝혔다.

포항=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