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의 고통에 버금간다는 요로결석이 8월에 가장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게티이미지뱅크

출산의 고통에 버금가게 아프다는 요로결석은 8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무더위로 땀을 많이 흘리고 소변이 농축되면서 소변 속에 결석 알갱이가 잘 생기기 때문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2016년도 월별 진료인원)에 따르면 7~9월 요로결석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고, 특히 8월에 4만3,837명으로 가장 많았다.

요로결석은 극심한 옆구리 통증이 가장 흔한 증상이다. 오심(구역질), 구토, 혈뇨 등도 생길 수 있다. 하부 요관이나 방광, 요도에 결석이 있으면 급하게 소변이 마렵거나 자주 소변을 봐야 하는 증상이 생기기도 한다.

요로결석에 걸릴 확률은 10% 정도이고, 남자가 여자보다 2배 더 잘 생긴다. 40~50대에서 많이 발생하지만 최근에는 젊은 층과 고령층에서도 쉽게 나타난다.

요로결석은 한 번 걸리면 재발하기 쉽다. 1년간 결석 진단 환자 가운데 재발성 결석이 3~4배 많았다. 따라서 한 번 요로결석을 앓았다면, 평소 생활관리로 예방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

이상협 경희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요로결석은 통증이 없어지면 마치 꾀병처럼 보이는 질환”이라며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하다간 소변이 나오는 통로에 염증이 생기는 요로감염, 콩팥 기능 상실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요로결석은 생기는 위치에 따라 콩팥결석, 요관결석, 방광결석 등으로 나뉘는데, 콩팥결석과 요관결석이 주로 문제 된다.

나트륨으로 인한 칼슘 배출량을 각별히 관리해야 한다. 여름 밤이 길다 보니, 야식을 먹는 사람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이 교수는 “혈중 칼슘치가 높거나 요산혈증이 있는 환자에게 결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여름철에는 떡볶이, 치킨, 라면 등 나트륨 함량이 높은 음식을 많이 먹는데, 나트륨은 소변을 통한 칼슘 배출을 늘려 요로결석 발병률을 높인다”고 했다.

요로결석은 대부분 복부 X선 촬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확진을 위한 복부초음파, 경정맥 요로조영술, 10%정도에서 방사선투과성 결석이 있으므로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도 유용하다.

치료법으로는 대기요법, 체외충격파쇄석술, 내시경을 이용한 결석제거술, 외과적 결석제거술 등이 있다. 대기요법은 하루 소변량이 2~3L 이상 되도록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면서 결석이 자연 배출되기를 기다리는 방법이다.

체외충격파쇄석술은 결석이 있는 곳에 높은 에너지 충격파를 발생시켜, 결석을 잘게 분쇄한 뒤 소변과 함께 배출되도록 하는 방법이다.

내시경을 이용한 결석 제거술은 결석이 X선으로 보이지 않거나, 너무 크거나 단단해 체외충격파쇄석술로 치료하지 못할 때 내시경을 통해 결석을 직접 깨 제거하는 방법이다. 피부의 절개 없이 요도와 방광을 통해 치료가 진행되며 최근에는 잘 구부러지는 연성 요관경이 개발돼 기존 경성 내시경으로 치료를 할 수 없었던 콩팥 및 상부 요관에 생긴 결석까지 내시경으로 치료할 수 있다.

이동환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비뇨의학과 교수는 “요로결석은 재발이 잦기에 하루 소변량이 2.5L 이상 되도록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