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삼성증권 북한투자전략팀장이 19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8회 AVCJ 프라이빗 에쿼티&벤처 포럼’에서 북한투자전략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삼성증권 제공

국내 증권사 최초의 북한 전담 리서치 조직인 삼성증권 북한투자전략팀이 외국인 투자자의 관심을 받고 있다.

삼성증권은 19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8회 아시아벤처캐피털저널(AVCJ) 프라이빗 에쿼티 & 벤처 포럼’에서 인프라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북한투자 세션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션은 지난달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투자전략팀이 작성한 ‘한반도 CVIP(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시대로’ 보고서를 읽은 투자자들의 요청으로 이뤄졌다는 후문이다.

유승민 북한투자전략팀장의 강연 이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외국인 기관투자자들은 ▦북한의 지역별 개방전망 ▦북한 투자 참여 방법 등을 질문하며 북한 인프라 대한 관심을 보였다. 투자자 질문이 쏟아지자 별도의 시간을 마련해 추가 질의응답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번 행사는 사모펀드ㆍ벤처 정보 전문기업인 AVCJ가 싱가포르와 홍콩에서 번갈아 개최해온 글로벌 대체투자 포럼이다. 아시아 지역 주요 사모펀드와 자산운용사 등 220여개 기관에서 350여명의 투자자들이 참석했다.

삼성증권은 6월 초 중장기 관점의 체계적인 북한 투자전략을 제공하기 위해 북한투자전략팀을 신설했으며 이후 ▦한반도 CVIP의 시대로 ▦원산개발협력은행 활용방안 제언 등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