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왼쪽) 선수와 염재호 고려대 총장이 기부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고려대 제공

고려대는 프로골퍼 전인지 선수가 팬카페 ‘플라잉 덤보’ 회원, 스폰서 기업 ‘태그호이어’와 함께 1억원을 기부했다고 19일 밝혔다. 플라잉 덤보 회원 9500여명은 전 선수가 대회에서 버디를 기록할 때마다 1000원씩 적립해 3,000만원을 모았고, 태그호이어는 1,000만원을 보탰다. 2016년에 이은 두 번째 기부다.

고려대 사회봉사단은 전 선수의 기부금을 바탕으로 지난해부터 ‘프로골퍼 전인지 교우와 함께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약 300여 명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 이날 오전 고려대에서 열린 기부금 전달식에서 전 선수는 “평소 일회성이 대부분인 봉사활동에 아쉬움을 갖던 차에 ‘전인지 교우와 함께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 지속적인 봉사로 이어지길 바라며 기부했다”고 말했다. 고려대 국제스포츠학부를 지난해 졸업한 전 선수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