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월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갈라쇼에서 한국의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이 빅뱅과 투애니원의 '롤리팝'에 맞춰 갈라쇼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댄스 종목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민유라(22)가 알렉산더 겜린(25)을 두고 “나태해졌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겜린이 자신 때문에 팀이 해체됐다고 발표하자 반박에 나선 것이다.

민유라는 19일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겜린과의 관계, 올림픽 기간 동안 모아진 후원금에 관해 설명했다.

민유라는 최근 2개월 동안 겜린이 코치들에게 지적을 받을 정도로 연습에 불성실하게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겜린이 너무 나태해져 코치들에게 경고를 받았지만 그 때뿐이었다”며 “이렇게 겜린이 불성실하면 다음 경기에서 하위권이 될 텐데 그럴 바에는 (겜린에게) 스케이트를 타지 말자고 했다”고 밝혔다. “팀 해체를 선언한 것은 아니며 합의하에 겜린이 다시 열심히 할 마음이 될 때까지 연습만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반면, 겜린은 민유라의 결정 때문에 팀을 해체할 수 밖에 없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민유라는 19일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리고 “겜린이 나태해져 팀 연습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인스타그램 캡처

민유라는 또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 받았던 1억 3,000만 원 상당의 후원금이 누구 손에 있는지 팬들이 궁금해하자 이것도 설명했다. 민유라는 “모금을 겜린 부모님이 시작한 것이라서 (모금액도) 모두 그들이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민유라는 후원금이 어디에 쓰이고 있는지도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후원금 사용처에 대해서는 겜린에게 설명을 요구하겠다”고 적었다.

앞서 겜린은 18일 인스타그램에 ‘민유라 때문에 팀이 해체됐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2022년 베이징 올림픽 출전을 위해 노력했지만 민유라 선수가 3년간 이어진 우리의 파트너십을 끝내기로 결정했다”며 유감을 표했다.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민유라와 겜린은 ‘아리랑’에 맞춰 아이스댄스를 선보여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줬다. 이들의 훈련비 마련을 위해 진행됐던 후원에 문재인 대통령이 사비로 1,000달러를 보내 국민적 관심을 끌기도 했다.

민유라는 자신의 글이 논란이 되자 “겜린이 요청해 글을 삭제한다”며 게시물을 내렸다. 겜린은 이날 오후 민유라의 주장을 반박하는 글을 냈다. 그는 “민유라가 주장한 내용은 모두 거짓말이며 후원금은 합의에 따라 배분했다”고 해명했다.

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