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미국 테슬라 최고경영자. 한국일보 자료사진

미국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태국 치앙라이주 동굴에 고립된 유소년 축구 선수들을 구출한 영국 구조팀 잠수사를 ‘소아성애자(pedo)’로 지칭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CNN 방송 등 외신은 머스크가 1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영국 잠수사 베른 언스워스를 겨냥한 모욕적인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고 전했다.

언스워스는 13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머스크가 탐루앙 동굴에 보낸 구조용 소형 잠수함이 “홍보용”에 불과하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머스크가 동굴 통로에 대한 개념이 없었다”며 “잠수함은 동굴 조건에 비해 너무 길고 단단하다”고 말했다.

외신은 머스크가 언스워스의 인터뷰에 대한 답신으로 “동굴5(5번째 거점)까지 소형 잠수함이 문제 없이 진입해 구조에 성공했으리라는 것을 증명하는 비디오를 만들겠다”며 “소아성애자 양반, 이게 당신이 요구했던 바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머스크는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이 트위터 게시물을 삭제했다.

머스크는 앞서 10일 탐루앙 동굴을 찾아가 입구에서 2㎞ 가량 들어간 동굴3(3번째 거점)에 특수 제작한 구조용 소형 잠수함을 전달했다. 머스크는 잠수함이 동굴 구조 임무에 적합하지 않다는 나롱삭 오사타나콘 치앙라이 주지사의 발언에 대해서도 “그는 구조 전문가가 아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머스크가 근거 없이 영국인 잠수사를 공격했다”며 “머스크는 트위터와 테슬라 홍보 활동으로 반복적인 비난에 직면하면서 언론 등에 공격적으로 반응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