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마이클 김. AP 연합뉴스

재미동포 마이클 김(25)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서 처음 우승을 맛 봤다.

마이클 김은 16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TPC 디어런(파71ㆍ7,268야드)에서 열린 존 디어 클래식(총 상금 580만달러)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5타를 줄여 최종 합계 27언더파 257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마이클 김은 2010년 스티브 스트리커(미국)가 남긴 이 대회 최저타 기록 26언더파 258타를 경신하며 우승 상금 104만4,000달러를 챙겼다. 이번 마이클 김의 우승으로 PGA 투어에서는 지난주 밀리터리 트리뷰트의 케빈 나(35ㆍ한국명 나상욱)에 이어 2주 연속 동포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다.

2000년 미국 샌디에이고에 이민 가 초등학교 때 골프를 시작한 마이클 김은 2013년 US오픈에서 아마추어 선수 중 가장 높은 공동 17위에 올라 주목 받은 선수다. PGA 투어에서는 2015-2016시즌부터 뛰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