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추신수. AFP 연합뉴스

추신수(36ㆍ텍사스)가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을 ‘50’으로 늘리며 베이비 루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와 원정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초 첫 타석에서 예프리 라미레스를 상대로 볼넷을 골랐다. 지난 5월 14일 휴스턴전을 시작으로 각종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을 갈아치운 추신수는 이번엔 1923년 베이브 루스(뉴욕 양키스)가 작성한 개인 최장 연속 출루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아시아 출신 선수 최장 기록(종전 스즈키 이치로 43경기), 텍사스 구단 단일시즌 기록(종전 훌리오 프랑코 46경기), 현역 빅리그 신기록(종전 앨버트 푸홀스ㆍ조이 보토 48경기)을 차례로 넘어선 추신수는 이제 메이저리그 전설 사이에 이름을 올린다. 1915년 타이 콥(디트로이트)과 1943년 스탠 뮤지얼(세인트루이스)이 세운 55경기 연속 출루가 가시권에 들어왔고, 1998∼99년 데릭 지터(뉴욕 양키스)와 2003년 배리 본즈(샌프란시스코)의 57경기 연속 출루 기록도 머지않았다. 이 부문 메이저리그 최장 기록은 '마지막 4할 타자' 테드 윌리엄스가 1949년 보스턴 소속으로 수립한 84경기다.

추신수는 3회 선두타자로 등장해 두 타석 연속 볼넷을 골랐고, 5회에는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0-1로 끌려가던 8회 선두타자로 나와 마이클 기븐스를 상대로 올 시즌 100번째 안타인 좌전 안타를 때린 뒤 대주자 이시아 키너 팔레파와 교체됐다. 2타수 1안타 2볼넷으로 활약한 추신수의 타율은 2할9푼(345타수 100안타)으로 약간 올랐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