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호ㆍ협력관계→호혜ㆍ포괄ㆍ미래지향적 관계로
4차 산업혁명ㆍ중소기업 협조 강조
‘문재인ㆍ김정숙 난초’ 명명식도 참석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리셴룽 총리가 12일 오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한·싱가포르 공동언론 발표를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리셴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우호ㆍ협력관계를 호혜적ㆍ포괄적ㆍ미래지향적 관계로 한 차원 격상시키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리 총리는 또 4차 산업혁명에 공동 대응하고,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상호시장 진출을 촉진해 혁신성장 및 일자리 창출의 동력을 마련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직후 리 총리와 공동 언론발표를 통해 “오늘 리 총리와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국의 상호보완적 경제구조를 활용한다면 발전 잠재력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현재 200억달러 수준인 교역 규모를 대폭 늘리고 이중과세방지협정의 개정을 조속히 마무리해 투자를 더 활성화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은 또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간 협력 확대는 공정한 경제발전과 미래 국가경쟁력 강화에 아주 중요한 일”이라며 “양국 기업이 공동사업을 발굴하고 제3국에 공동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국빈방문을 수행 중인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현지 스타트업 협력센터 설립 ▦벤처기업 투자 공동펀드 확대 ▦한국 프랜차이즈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 계획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싱가포르 정부가 배양한 난초에 외국 정상의 이름을 붙이는 ‘난초 명명식’에 참석했다. 난초 명명식은 싱가포르 정부가 자국을 방문한 귀빈을 환대, 예우하는 의미에서 난초 종에 귀빈 이름을 붙이는 행사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리 총리와 함께 싱가포르 보타닉 가든을 방문했고, 이날 만들어진 난초에는 ‘문재인ㆍ김정숙 난초’라는 이름이 붙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보타닉가든에서 열린 난초명명식에 참석해 리셴룽(왼쪽) 싱가포르 총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방명록에 서명하고 있다. 싱가포르=고영권 기자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는 양국 정ㆍ재계 주요인사 각 150여명이 참석하는 한ㆍ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다. 포럼에는 한국에서 삼성전자, 현대차, LG 등의 대기업과 중견ㆍ중소기업 책임자들이, 싱가포르에선 타만 샨무가라트남 부총리 및 YCH그룹, 대화은행(UOB)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 저녁에는 할리마 야콥 대통령이 주최한 만찬에 참석, 신남방정책에 대한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정지용 기자cdragon25@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