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난민법과 무사증(무비자) 제도 폐지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난민수용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6일 오전 9시30분 현재 63만1000여명이 동의하면서 역대 최대 참여를 기록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제주도 불법 난민 신청 문제에 따른 난민법, 무사증 입국, 난민신청허가 폐지/개헌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이 청원글은 지난달 13일 게시됐다.

이 청원글은 불과 5일 만에 20만명의 동의를 받아,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답변을 들을 요건(한달 내 20만명 이상의 동의)을 충족했다.

이같이 난민수용을 둘러싼 국민들의 관심이 고조되자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현황파악을 지시하기도 했다.

이러한 가운데 이 청원글은 역대 최대 동의를 얻었던 '조두순 출소반대' 청원의 61만5354명 기록을 가뿐히 넘겼다.

특히 청원글이 한달 동안 동의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 청원글은 남은 기간 더 많은 동의를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다.

'난민은 제주도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에서 줄여야 한다'(7만6000여명), '제주 체류중인 예멘 난민 추방 청원'(3만7500여명), '예멘 난민 수용하기로 한 제주도의 도지사를 탄핵하고 제주도 특별자치도 지위를 해체해달라'(31000여명) 등 비슷한 내용의 청원도 많은 동의를 얻고 있다.

또 이와 반대되는 내용인 '제주 예멘 난민 신청자들에 대한 인도적 조치를 적극 강화하라'는 청원도 현재 6200여명의 동의를 받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국민들의 이목이 집중된 난민 관련 청원에 대한 정부의 답변이 주목된다.

다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4일 정례브리핑에서 "법무부가 발표한 수준의 대책을 갖고 있다. 그 외에 더 큰 대책이나 구상은 아직 없다"고 답한 바 있다.

그러면서 '국민청원 답변에 청와대 입장이 담긴다고 보면 되느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그렇다"고만 언급했다.

한편 역대 청원 가운데 참여인원이 가장 많았던 청원은 Δ조두순 출소반대 Δ김보름·박지우 선수의 자격박탈과 적폐 빙상연맹의 엄중 처벌(61만4127명) Δ성별 관계없는 국가의 보호 요청(41만9006명) Δ나경원 의원 평창올림픽 위원직 파면(36만905명) Δ성적학대 아동 구제 및 가해자 처벌(33만4173명) 순이다.

이 중 조두순 출소반대 청원의 경우 청원기간을 넘겨 20만명의 동의를 얻었지만 '한달 내 20만명 이상 동의' 룰이 정해지기 전에 올라온 글이어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직접 답변을 내놓았었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