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투자협회와 증권사, 자산운용사 수장으로 구성된 한국 자본시장 대표단이 4일 인도 혁신기업의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는 나스콤(인도소프트웨어산업협회)에 방문했다. 왼쪽부터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 아누락 반살 뭄바이증권협회 부회장, 김영규 IBK투자증권 대표, 케이에스 비스와나탄 나스콤 부사장,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 전영묵 삼성자산운용 대표, 민정기 신한BNP 파리바자산운용 대표, 김성훈 키움자산운용 대표, 김동욱 한화투자증권 상무. 금융투자협회 제공

금융투자업계 수장들이 신시장 발굴을 위해 인도로 향했다. 증권사, 자산운용사 대표로 구성된 자본시장 대표단은 인도에서 혁신기업 투자, 인프라투자 기회를 찾고 인도 증시와의 협력도 논의할 계획이다.

한국금융투자협회는 한국 자본시장 대표단을 구성해 인도 뱅갈루루와 뭄바이를 방문했다고 5일 밝혔다. 뭄바이증권협회의 초청으로 나흘 일정(3~6일)으로 이뤄진 이번 방문에는 권용원 금투협회장과 3개 증권사(대신, IBK투자, 한화투자) 및 4개 자산운용사(삼성, 신한BNP파리바, 키움, 미래에셋)의 대표(한화투자증권은 상무)가 참여했다.

대표단은 ‘인도의 실리콘밸리’라 불리는 뱅갈루루를 찾아 현지 혁신기업 동향, 투자동향 및 육성정책 등을 견학했고, 뭄바이에서는 뭄바이증권거래소를 방문하고 인도의 대표적 인프라투자펀드인 국부인프라펀드(NIIF)와 IL&FS 관계자를 만나 인프라투자 기회를 논의했다.

협회는 6일 뭄바이증권협회와 공동으로 ‘한-인도 자본시장 협력포럼’을 개최하고 양 기관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한-인도 라운드테이블’도 진행할 계획이다. 권 회장은 ▦한국의 인도주식 투자 촉진을 위한 협력 ▦협회 간 정보교류 등을 통한 인도 대체투자 확대 ▦한국 금융투자회사의 트레이딩시스템(HTS/MTS)의 인도 수출 ▦한국 금융투자회사의 인도 핀테크 및 정보통신(IT) 유망기업 투자 확대 ▦양국 자본시장의 외국인투자 법규ㆍ제도 개선 상호지원 ▦‘한-인도 벤처투자펀드’ 조성 추진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