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노사연의 지하철 버스킹이 펼쳐졌다.JTBC 방송 캡처

가수 이무송과 노사연이 '지하철 버스킹'을 열었다.

4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노사연과 이무송이 출연해 부천시 작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시민들은 지하철에서 마주한 이무송 노사연 부부를 반가워했다.

한 시민은 노사연 ‘만남’을 좋아한다고 하자 노사연은 갑자기 노래를 불렀다. 이무송은 옆에서 화음을 넣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이무송과 노사연은 촬영 내내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노사연이 립스틱이 지워졌다고 고민하자 이무송은 없이 "당신은 립스틱을 안 바른 게 더 깨끗하고 예뻐.소녀 같아"라고 말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