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 보고된 지난달 28일 법사위 전체회의 도중 통화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불체포 특권을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권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저로 인해 방탄국회 논란이 일어난 것에 대해 이유를 불문하고 유감을 표명한다”며 “불체포 특권을 포기하고 즉각 영장실질심사를 받겠다”고 했다. 그는 “국회의원의 불체포 특권에 기댈 생각이 전혀 없다”며 “이미 여러 번 검찰이 주장하는 범죄 사실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한 바 있다”고 결백을 강조했다. 이어 “법원이 정하는 날에 떳떳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겠다”면서 “한국당, 민주당 원내대표는 7월 첫째 주에 임시국회를 소집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권 의원이 강원랜드 채용과정에서 부정한 청탁을 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법무부가 지난달 25일 국회에 체포동의요구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곧바로 한국당이 단독으로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해놓고 의사일정을 정하지 않아 이후 한 달간 체포동의안은 본회의에 계류 중이다. 7월 국회가 열려 같은 상황이 반복되면 체포동의안 처리는 또다시 물 건너간다.

권 의원은 통화에서 “국회법에 따라 후반기 원 구성을 위해 6월 임시국회는 늘 열려왔던 것”이라며 “그래서 6월이 끝나가는 이제서야 입장을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방선거에서 우리 당이 참패한 마당에 당과 동료의원들에게 방탄국회라는 부담을 다시는 주고 싶지 않다”며 “난 잘못이 없기 때문에 깨끗이 소명하고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