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서울 서대문구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KAL858기 실종자 가족회와 진상규명 대책본부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1987년 대한항공(KAL) 858기 폭파사건의 희생자 가족들이 "KAL기 사건의 주범은 김현희가 아니라 전두환 전 대통령"이라면서 사건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KAL858기 실종자 가족회와 사건 진상규명 대책본부는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거짓은 영원히 덮을 수 없고, 진실은 반드시 드러난다"며 활동 계획을 발표했다.

검찰에 출두하는 김현희씨. 한국일보 자료사진

KAL858기는 1987년 11월 29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중 인도양 상공에서 사라졌다. 탑승객과 승무원 115명이 전원 실종됐으며, 당시 정부는 유해나 유품을 한 점도 발견하지 못했다.

국가안전기획부는 사건을 북한에 의한 공중폭파 테러사건으로 규정했고, 제13대 대통령 선거 전날이었던 12월 15일 김현희를 폭파범으로 지목하며 입국시켰다. 김현희는 1990년 사형 판결을 받았다가 같은 해 사면됐다.

KAL858기 폭파사건은 사건 당시 안기부 수사 결과와 참여정부 시절 재조사 결과 모두 북한에 의한 공중폭파 테러사건으로 결론 났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증거 부실 등을 이유로 31년이 지난 현재까지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전두환 전 대통령.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난 9년간 적폐 정권하에서 김현희가 공중파 등 방송에 얼굴을 내미는 동안 우리의 처절한 호소는 묵살당했다"면서 "누가 가해자고 누가 피해자냐. 왜 가족의 요구는 쇠귀에 경 읽기가 되느냐"고 규탄했다.

이들은 "김현희는 전두환 군사정부의 정권 연장을 위해 이용됐던 도구"라면서 "안기부는 사건 발생 불과 사흘 뒤 '무지개 공작'을 기획하며 사건을 테러로 규정했는데, 당시 사고 현지에서는 테러 증거가 없었는데 전두환과 안기부는 어떻게 북에 의한 테러임을 알았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이들은 "김현희의 진술 외에 정부 당국의 수사발표를 뒷받침할 물증이 도대체 무엇이냐"면서 "폭발은커녕 폭발물의 존재에 대한 물증도, 사고 지점의 확증도, 비행기 잔해도 어느 하나 입증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가족회 김호순 대표는 "전두환은 유해나 유품 하나 찾지 않고서 정권 유지를 위해 구명정 하나만 내놓고 언론에 대서특필시켰다"면서 "안기부가 발표한 김현희의 행적은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진상규명 대책본부 총괄팀장인 신성국 신부는 "(가족회) 어머님들이 세상을 떠나시기 전에 올해 안에 진상규명을 마무리 짓고자 한다"면서 "KAL858기 사건의 주범은 전두환이고, 김현희는 기획된 공작을 실행에 옮긴 종범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신 신부는 "김현희를 고소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면서 "그를 반드시 법정에 세워서 사건 진상규명을 할 것이며, 회고록에 KAL858기에 대한 허위사실을 기재한 전두환도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