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백 입증하려면 관계 전체 '허위사실'로 고소하라"

김부선.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씨가 자신을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발한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 측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그는 당선인 측의 주장은 ‘말장난’이라며 “결백을 증명하고 싶다면, 사건 전체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고발을 하라”고 목소리 높였다. 김씨는 한 지인 글을 인용해 “고발 실력이 ‘악마의 디테일’처럼 대단하다”며 이 당선인을 비꼬기도 했다.

김씨는 2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이 당선인의 허위사실 유포 대책팀인 ‘가짜뉴스 대책단’의 기자회견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대책단은 25일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씨가 2009년 5월 22~24일 사이 서울 옥수동 집에서 이 당선인과 밀회를 나눴다’는 주장은 거짓”이라며 김씨를 서울동부지검에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죄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대책단은 또 선거 과정에서 이 문제를 적극 제기한 김영환 전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도 김씨와 ‘공동정범(공범)’ 관계가 성립한다며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이에 대해 김씨는 “자신은 한 번도 밀회 날짜를 특정한 적이 없다”며 대책단의 주장을 반박했다. 김씨는 26일 글에서 “나는 2009년 5월 22~24일이라고 (밀회) 날짜를 특정한 적이 없다”며 “(다만) 비가 엄청 오는 날, 고 노무현 대통령님을 뵈러 봉하에 가는 길이라 했을 뿐”이라고 했다. 김씨는 “당신들(대책단) 마음대로 날짜를 특정해 비가 온 날인 23일을 찾았나 본데, 이는 가정 자체가 틀렸다”며 “과거 (밀회) 날짜가 헷갈렸던 적은 있다. 이후 날짜를 특정한 적은 없다”고 했다. “설령 날짜를 헷갈렸다고 해도 밀회 사실까지 없어지는 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씨는 대책단이 특정한 기간(2009년 5월 22~24일)에 이 당선인을 만난 사실이 없다고도 했다. 이 당선인이 “(밀회를 위해) 옥수동으로 가라”고 했지만, 자신이 이를 거절했다는 것이다. 김씨는 “해당 일에 밀회는 없었고, 나는 그런 주장을 한 바도 없다”며 “역시 가정이 틀렸으므로 ‘이 당선인이 (그날) 어디서 무엇을 했느냐’는 사실과 무관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책단이 이 당선인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있지도 않은 사실을 끼워 맞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 당선인이 결백을 증명하고 싶다면 자신(김부선)과의 관계 전부를 걸고 법적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제 그만 국민을 상대로 진실을 호도하고, 위장ㆍ기만하려는 저열한 술수를 중단하라”고 했다. 이어 “국민들이 진짜 궁금해 하는 것은 일개 연기자인 나 김부선의 사생활이 아니라, 이 당선인의 도덕성”이라며 “이 당선인의 고소 고발 실력은 ‘악마의 디테일’”이라 쓴 한 페친(페이스북 친구)의 글을 인용하기도 했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