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는 6월의 ‘자랑스러운 중소기업인’으로 스마트공장 솔루션 제공업체 티라유텍 김정하 대표이사를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김 대표는 20여 년간 산업 자동화 소프트웨어 분야에 몸담고 있었다. 그는 2006년 설립된 티라유텍을 2008년 인수한 후 연매출 7억원의 회사를 10년 만에 연매출 222억원, 영업이익 24억원(영업이익률 11.2%), 자기자본비율 49.9%의 건실한 회사로 성장시켰다.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티라유텍은 공급망관리(SCM), 생산관리(MES) 및 공장자동화(FA)를 원스톱으로 실현하는 스마트공장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어 국내 제조업체의 원가절감과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며 “외국 제품이 주도하던 스마트 공장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제품과 서비스의 국산화를 이루어냈다”고 설명했다.

티라유텍은 기술력 향상에도 역점을 두고 있다. 전체 직원 중 개발인력의 비중이 90%를 넘는다. 또 최근 3년 동안 고용을 확대해 직원 수가 2015년 108명에서 2017년 186명으로 72.2% 증가했다.

김정하 대표는 “기존 제품에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의 신기술을 적극 도입해 글로벌 시장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