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ㆍ이주영 등 중진 5명
“참패 공동책임” 김성태 사퇴 촉구
나경원도 “독단적인 결정 말라
전체 의원 절반 넘는 초ㆍ재선들
김성태 유임 반대하지 않기로
“바른 시간 내 의원총회 열 것”
김성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이 25일 6ㆍ13 지방선거 이후 처음으로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에 초ㆍ재선 모임 간사들을 포함시키면서 화합의 단초를 마련하는 듯했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이번엔 중진 의원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하지만 당 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초ㆍ재선 의원들이 일단 김 권한대행 유임과 준비위 출범에 반대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이르면 다음주 비대위 체제는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심재철ㆍ이주영ㆍ유기준ㆍ정우택ㆍ홍문종 등 한국당 중진의원 5명은 25일 공동 입장문을 내고 김 권한대행의 원내대표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 의원은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투톱’이었던 김 권한대행은 마치 자신은 (지방선거 패배에) 책임이 없다는 듯한 행동을 하고 있다”며 “비대위 준비위를 구성한 것도 물러나야 할 사람이 벌인 무책임하고 월권적인 행동에 불과하고, 준비위는 즉각 해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우택 의원은 이날 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에서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를 그만 두면 당대표 권한대행도 그만 두는 것”이라며 김 원내대표의 2선 후퇴를 요구한 취지를 분명히 했다.

이들 의원들과 함께 이름을 올리지 않았던 나경원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같은 주장을 폈다. 나 의원은 “권한대행에게는 비대위 구성 및 전당대회 준비 권한만 있을 뿐”이라며 “김 권한대행은 독단적이고 편향적인 결정으로 시빗거리를 만들 것이 아니라 다양한 채널을 통해 당내 의견 수렴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 안팎에선 김 권한대행을 향한 중진들의 반발 수위가 갈수록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표면적으로 김 권한대행의 자격과 권한을 문제 삼고 있지만, 당 주도권이 김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한 복당파 쪽에 넘어갈 경우 자신들의 당내 입지가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때문에 복당파 의원들은 이들의 공격이 추후 전개될 당권 경쟁을 염두에 둔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한 비박계 의원은 “정식으로 권한을 가진 리더를 흔드는 이유가 어디에 있겠느냐”며 “결국 당권 욕심 때문 아니겠느냐”고 떨떠름해 했다.

중진 의원들과 김 권한대행 간 대결 구도가 형성되면서 한국당 초ㆍ재선 의원들의 선택은 더욱 중요해졌다. 한국당 초ㆍ재선 의원(74명)은 전체 의원 수(112명)의 절반이 넘기 때문이다. 초ㆍ재선 의원 가운데 53명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모임을 갖고 당 수습 방안을 논의했는데, 김 권한대행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일단은 비대위 구성에 힘을 싣기로 가닥을 잡았다. 재선 의원 모임 간사인 박덕흠 의원은 모임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다수의 의견이 김 권한대행이 유임하면 좋겠다는 쪽으로 모였다”며 “빠른 시간 안에 의원총회를 열어 당의 진로를 논의하자고 요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안상수(왼쪽)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이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에 따라 준비위의 비대위 구성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안상수 준비위원장은 이날 본보 통화에서 “중진 의원들의 반발도 잘 알고 있는 만큼 계속 소통하겠다”며 “우선 다음주 초까지 비대위원장을 선임하는 게 목표”고 밝혔다. 비대위원장에는 당 내외 인사를 막론하고 강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인사를 추대하겠다는 게 그의 계획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지방선거 완패로 당의 존재감이 약화된 데다 내홍까지 격화하는 상황에서 누가 선뜻 비대위원장을 맡으려 하겠느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