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왼쪽) 청와대 정책실장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청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한병도 정무수석.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이달 초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포스코 회장 인사에 개입했다는 논평을 발표했다 24일 취소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지난 4일 발표한 포스코 관련 논평을 취소한다"며 "논평에서 거론된 장하성 실장과 참여연대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당의 대표 입장이라고 할 수 있는 논평을 정확히 20일만에 취소한 것이다. 정치권에선 당시 논평에 문제가 있었음을 자인하는 꼴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이달 4일 김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5월29일 장 실장의 뜻이라며 특정 인사를 포스코 회장으로 임명할 수 있게 전임 회장들의 협조를 요청했다는 제보가 있었다"며 장 실장이 참여연대 출신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당시 청와대는 고민정 부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어 "명백한 허위"라며 강력 반발하면서 "논평을 철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