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사칭 스미싱 문자 예시.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간편결제 서비스 삼성페이를 사칭한 스미싱 문자가 발송되고 있어 이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21일 삼성전자는 삼성페이가 발송한 문자인 것처럼 결제 내역을 전송한 뒤 확인차 전화를 걸어오는 이용자들로부터 개인정보를 빼가려는 스미싱 문자가 유포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페이로 간편결제를 하면 스마트폰 상단의 알림 바를 통해 결제 알림 메시지가 전달된다. 이번 스미싱은 삼성페이 내 알림 메시지가 아니라 일반 문자로 내용이 통보된다는 점이 정상 삼성페이 이용 내역 알림과 다른 점이다.

정상적인 삼성페이 이용내역 알림 푸시.

문자는 삼성페이 승인번호와 결제금액을 엉터리로 적어 이용자들에게 발송되고 있다. 거금이 빠져나갔다는 문자가 도착해 확인하려고 전화를 거는 고객들에게 문자 발송 업체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 같다’는 식으로 응대하면서 카드번호 계좌번호 주민번호 등을 빼가려고 시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페이 사용자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팝업 메시지로 공지문을 안내하고 있다”며 “삼성페이 결제 알림을 문자메시지로 수신한 경우는 삼성페이를 사칭한 것일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삼성페이 사칭 문자를 수신한 경우 해당 번호로 전화를 걸거나 문자 메시지 내 URL 주소를 클릭하지 말고 전화번호를 수신 차단해야 안전하다. 또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으로 신고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해야 한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