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가 14일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러시아월드컵 개막식 공연을 하고 있다. 모스크바=AP 연합뉴스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식 공연부터 사고가 터졌다.

영국 팝스타 로비 윌리엄스가 공연 중 카메라를 향해 가운뎃손가락을 쳐드는 장면이 중계화면에 고스란히 잡혔다. 윌리엄스는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개막전에 앞서 그라운드에 나와 ‘필’(Feel), ‘에인절스’(Angels) 등 히트곡을 부르며 루즈니키 스타디움의 열기를 달궜다.

중계화면에 잡힌 욕설 논란. 영국 더선 캡처

그러나 그는 마지막 노래 ‘록 디제이’(Rock DJ)를 부르던 도중 카메라를 향해 가운뎃손가락을 들었고, 이는 중계화면에 그대로 잡혔다. AP통신은 “윌리엄스가 전 세계에 가운뎃손가락을 내밀었다”고 전했다.

윌리엄스는 이번 개막 공연 가수로 섭외되자마자 영국과 러시아 양국에서 모두 논란을 불러온 바 있다. 그는 러시아의 친 정부 매체들이 그의 노래 ‘파티 라이크 어 러시안’(Party Like a Russian)이 러시아 부호들을 조롱하는 것이라며 개막 공연에서 부르지 말 것을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영국 내에서는 윌리엄스가 인권 탄압으로 비난 받는 러시아의 행사에 공연하는 것에 대한 비난이 제기됐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